2020.05.26 (화)

  • 구름많음강릉 25.9℃
  • 연무서울 21.5℃
  • 연무인천 17.9℃
  • 구름조금원주 21.9℃
  • 구름많음울릉도 21.2℃
  • 맑음수원 20.9℃
  • 구름많음대전 23.1℃
  • 흐림대구 22.2℃
  • 연무전주 18.9℃
  • 흐림울산 21.2℃
  • 흐림창원 20.6℃
  • 박무광주 20.5℃
  • 연무부산 21.0℃
  • 흐림목포 19.5℃
  • 흐림제주 18.4℃
  • 맑음양평 20.7℃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조금천안 21.7℃
  • 흐림김해시 20.9℃
  • 흐림경주시 21.5℃
기상청 제공

울산, 수소산업 육성 3대 사업 협약식 열려

국토부·울산TP·현대차 등 30개 기관·기업 참여
“2030년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이 목표”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울산시는 14일 30개 기관·기업과 울산 수소산업 육성 3대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울산의 ‘3대 사업’은 수소 시범도시(국토교통부), 수소 규제자유특구(중소벤처기업부), 수소 융복합 모빌리티 클러스터(산업통상자원부) 구축 사업을 이른다.


이들 사업에는 국토부, 산업부 외에도 울산테크노파크와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수소산업협회, 현대자동차와 덕양 등 30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울산시는 풍부한 수소 생산과 운송 인프라, 저렴한 수소 가격,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 양산 기반 등 탄탄한 배경을 바탕으로 가정용·상업용·발전용 수소연료전지 개발과 보급, 수소전기차와 수소충전소 보급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힘써왔다.


‘수소 시범도시 사업’은 남구 여천단지에서 태화강 유역, 북구 율동지구를 경유해 현대자동차까지 10km의 수소 배관을 구축하는 등 사업비 290억 원을 들여 5.87㎢에 이르는 사업지에 주거, 교통, 산업 분야의 수소 시범도시를 2022년까지 조성하게 된다.


320억 원이 투입되는 ‘수소 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 사업’은 그동안 규제에 막혀 실증할 수 없었던 수소 물류운반기계, 수소 건설기계, 수소선박 등을 실증하고 사업화를 촉진하게 된다.


‘수소 융복합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 사업’은 수소산업과 자동차·조선·화학 등 지역 주력산업을 접목한 수소 모빌리티 클러스터를 구축하게 된다.


수소 전문 산업단지 조성, 수소 소재부품 시험·평가·인증 기반 구축, 수소 전문기업 집적화를 통한 육상·해상·항공 분야 수소 모빌리티 밸류체인 구축이 요지다. 2,381억 원 규모로 2021년 상반기까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본 사업에 들어간다.


이날 시의회 시민홀에서 열린 협약 체결식에선 수소산업 발전 유공자 표창, 정부 수소산업 진흥 정책, 수소 모빌리티, 수소 연료전지산업 기술개발에 대한 동향 발표가 있었다.


수소 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신재행 단장이 정부 수소산업 정책과 해외동향, 현대자동차 박종진 상무가 수소전기차 개발 동향과 미래 비전, 현대모비스 금영범 상무가 수소연료전지 산업 기술 동향에 대해 발표했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2030년 세계 최고 수소도시 구현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제1회 울산 수소산업의 날 행사는 내년 2월 26일 열고, 매년 기념행사를 통해 수소산업 발전상을 돌아보는 동시에 수소산업의 비전을 점검하는 자리로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