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강릉 13.5℃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조금인천 17.2℃
  • 흐림원주 15.9℃
  • 울릉도 9.6℃
  • 구름많음수원 19.0℃
  • 구름많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21.0℃
  • 맑음전주 20.2℃
  • 구름많음울산 15.3℃
  • 구름많음창원 17.0℃
  • 구름조금광주 20.6℃
  • 구름조금부산 18.0℃
  • 구름조금목포 18.3℃
  • 구름조금제주 20.2℃
  • 구름많음양평 16.3℃
  • 구름조금보은 17.7℃
  • 구름많음천안 19.2℃
  • 구름많음김해시 17.9℃
  • 구름많음경주시 17.6℃
기상청 제공

고효율 저비용 ‘비 백금계’ 연료전지 촉매 개발

박찬호 지스트 교수 연구팀, 연료전지 단가 절감 기대
국제 학술지 ‘Journal of Energy Chemistry’에 논문 게재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지스트(광주과학기술원, 총장 김기선)는 융합기술학제학부 박찬호 교수 연구팀이 염기성 조건에서 백금보다 저렴하면서도 성능이 뛰어난 ‘비 백금계 촉매’를 개발했다고 20일 밝혔다.


박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기존의 수소연료전지는 백금을 촉매로 주로 사용했으나 희소성과 높은 가격 요인이 광범위한 연료전지 적용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따라 백금을 대체할 수 있는 고성능·저가 촉매 개발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또한 황·코발트 같은 다른 원소나 작용기를 촉매제로 해 활성을 향상하는 연구도 주로 진행되고 있으나 공정이 복잡하고 단가가 높아지는 단점이 있다.


연구팀은 촉매 입자 크기만을 조절해 촉매가 전해질에 효과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값비싼 백금을 대체해 저렴한 비 백금계 촉매를 도입함으로써 연료전지가 차량용과 발전소용 및 가정용 등 폭넓게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에서 개발된 비 백금계 촉매는 철과 질소 전구체를 다공성 구형 실리카에 담지한 후 탄화하는 나노주형법으로 제조됐다. 철과 질소 간 결합으로 인해 산소환원반응 촉매로서 백금 대비 우수한 성능을 나타냄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다른 크기의 실리카 주형 물질을 사용해 철-질소를 포함한 탄소 촉매의 크기를 조절했다. 이를 통해 촉매 입자 크기와 전해질 접근성과의 상관관계를 설명했다.


탄소 입자의 크기가 작을수록 탄소 입자와 전해질이 접촉하는 면적이 증가해 접근성이 향상되므로 산소 환원 반응이 촉진되는 것을 확인했다.


아울러 성능 감소를 고려해 이번 실험에서 사용한 접근 방식에서 가장 적절한 입자 크기를 실험적으로 입증했다.


박찬호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음이온 전해질막 수소연료전지에 적용될 수 있는 비 백금계 산소 환원 촉매를 개발했다는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라며 “향후 저렴한 신규 산소환원반응 촉매 개발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단가 절감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광범위한 상용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스트 박찬호 교수가 주도하고 이지연 석사와 석박사통합과정의 김종경 학생이 참여한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후변화대응기술개발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연구 결과는 응용화학 분야의 국제 저명 학술지인 ‘Journal of Energy Chemistry’에 2020년 5월 11일자 온라인으로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