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2 (월)

주요 단신

송도 연료전지발전소, 좌초되나? 인천 연수구 ‘반대’

송도그린에너지, 인천 LNG기지에 100MW급 발전사업 추진
연수구, 강력 반대하는 주민들 의견 수용해 반대 결정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를 구축하는 송도 연료전지발전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처했다.

 

인천 연수구청은 2일 송도 LNG기지 내 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주민 수용성 조사와 자체 설문조사 등을 거쳐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소 설치 반대 입장이 담긴 최종 의견서를 전달한다고 밝혔다.

 

자체 설문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낮은 주민 수용성 문제, 사업자 주도로 구성한 주민협의체에 대한 주민 불만, 온실가스를 필연적으로 배출하는 그레이수소 방식에 대한 대기환경 불안 문제 등이 의견서에 담길 예정이다.

 

이번 의견서는 지난해 12월 특수목적법인(SPC) 송도그린에너지의 전기사업 허가신청서를 접수받은 산업부가 지역 수용성, 사전고지 절차의 적정성, 의견수렴 결과에 대한 연수구의 입장 등을 직접 물어본 것에 대한 회신이다.

 

연수구의 반대로 국내 최대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를 구축하는 사업인 송도 연료전지발전사업이 좌초될 위기에 빠졌다.

 

송도 연료전지발전사업은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 등이 참여하는 SPC 송도그린에너지가 송도 LNG기지 내 2만1,818㎡에 6천억 원을 들여 단일 규모로는 국내 최대인 100㎿급 연료전지발전소를 짓는 사업이다.
 
그러나 발전소 예정지에는 이미 기존 2곳에서 전기와 열을 생산하고 있어 신규 설치가 과도하다는 의견과 함께 ‘국가 가급 중요시설’로 23기의 LNG 저장탱크와 연동된 발전시설에 대한 주민 불안이 심화되고 있는 상태다.
 
이에 사업자 측은 “안전하다는 용역결과가 있다”고 주장하나 주민 불신이 여전한데다 가스공사 측이 “아직 출연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민 불안 해소 의지가 부족한 상태라는 판단이다.

 

여기에 주민들은 허가 진행절차에 대한 강력한 문제제기와 함께 산업부 의견회신 과정에서 주민들의 반대의지를 정확하게 전달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향후 심각한 집단민원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연수구는 지난 1월 초부터 4월 중순까지 주민 의견수렴 및 설문조사와 관계자 회의 등을 거쳐 주민 수용성 없는 사업 강행은 부적절하다는 연수구의 입장을 최종적으로 정리했다.

 

특히 주민 의견수렴 및 설문조사 결과 주민 대다수가 사업에 대해 반대하고 있고, 연료전지 발전사업 허가신청 사실과 사업내용에 대한 설명이 충분히 이뤄지지 않은 것을 가장 큰 불만으로 지적했다.

 

사업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인천 LNG기지 내 연료전지발전소의 안전성에 대한 불안감, 환경성에 대한 불신, 연수구 지역 내 새로운 발전소를 건립하는 것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대다수라는 점 등이다.

 

실제로 올해 들어 실시한 4차례에 걸친 의견수렴 결과 73%가 반대했고 송도의 한 주민커뮤니티는 4만4,659명의 반대 서명부를 연수구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연수구가 송도 5개동 주민을 대상으로 자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1만2천여 명의 응답자 중 92%가 송도 LNG기지 내 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반대 의견을 낸 바 있다.

 

연수구는 지역 주민의 수용성이 확보되지 않는 한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 구정목표로 삼고 있는 구의 입장에서 연료전지발전소 설치 반대는 불가피하고 향후 주민 수용성을 확보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정리했다.

 

또 탄소중립을 선언한 연수구에서 그레이수소 방식의 발전소 운영은 그린에너지에 대한 세계화 추세에 역행하는데다 의견수렴 결과에서도 연료전지 발전사업 허가신청 사실과 사업 내용을 모르는 주민이 대다수라는 점 등도 반영됐다.

 

연수구는 조만간 관련자료 등이 추가로 정리되는 대로 주민 의견을 반영한 송도 LNG기지 내 연료전지발전사업에 대한 반대 의견서를 산자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