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3.22 (화)

주요 단신

국내 첫 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 상업 운영 개시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 개소
음식물처리시설서 만든 고순도 수소 공급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음식물 쓰레기로 수소를 생산·공급하는 국내 최초의 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가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충북 충주시는 22일 ‘충주바이오 수소융복합충전소’가 23일부터 상업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충주 봉방동에 구축된 이 충전소는 인근에 있는 충주 음식물바이오에너지센터(음식물처리시설)에서 생산되는 바이오가스를 활용해 순도 99.99% 이상의 고농도 친환경 그린 수소를 생산해 공급한다.

지난 2019년 5월 국내 최초로 산업통상자원부 ‘음식물 바이오가스를 이용한 수소융복합충전 구축 실증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시는 3년간 총 123억 원을 투입해 연구 과정을 거쳐 수소의 생산·저장·운반·충전·판매 과정을 일체화한 운영시스템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이 충전소는 수소전기차 충전은 물론 튜브트레일러(TT)를 활용해 인근 수소충전소에 수소를 공급하는 국내 최초의 '마더 스테이션'(mother station) 기능도 갖췄다.

운영시간은 평일의 경우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토요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이며, 일요일은 휴무이다. 운영이 안정되면 5월부터 운영시간을 확대할 계획이다. 충전 단가는 승용차 기준 1㎏당 7,700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