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흐림강릉 19.8℃
  • 맑음서울 20.9℃
  • 맑음인천 21.7℃
  • 구름많음원주 20.2℃
  • 흐림울릉도 17.3℃
  • 맑음수원 21.1℃
  • 맑음대전 21.7℃
  • 흐림대구 19.4℃
  • 구름조금전주 19.5℃
  • 울산 18.2℃
  • 창원 18.3℃
  • 구름조금광주 20.1℃
  • 부산 18.3℃
  • 맑음목포 21.7℃
  • 제주 21.2℃
  • 맑음양평 20.1℃
  • 맑음보은 20.0℃
  • 구름조금천안 21.4℃
  • 흐림김해시 18.2℃
  • 구름조금경주시 18.8℃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브라질, 3.4GW 그린수소 허브 프로젝트 추진

브라질 페셈 항에 3.4GW 그린수소 생산단지 건설 계획
에네직스 에너지 “청정수소 수출 위한 글로벌 허브가 목표”

URL COPY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호주와 싱가포르의 합작사인 에네직스 에너지(Enegix Energy)가 브라질 북동부 해안에 신재생에너지 기반 ‘그린수소 허브’ 개발 사업을 추진 중이다. 


‘베이스원(Base One)’이라고 명명된 이 청정수소 생산단지는 브라질 세아라(Ceará)주 페셈 항(Port of Pecém)에 위치하며, 2025년 연간 3.4GW급 수소생산단지를 목표로 하고 있다. 


세아라 주정부는 페셈 수소생산단지를 글로벌 그린수소 허브로 키워 갈 계획이다. 남미와 유럽, 북미를 잇는 최단 경로에 위치해 최저 비용으로 그린수소를 공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생산된 청정수소는 페셈 항에서 액상유기수소화물(LOHC) 형태로 운반되어 8일 이내에 미국 동해안, 9일 이내에 유럽 북부, 5일 이내에 아프리카 서해안에 도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유럽의 경우 네덜란드의 로테르담 항과 긴밀한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에네직스는 54억 달러(약 6조 원)가 드는 베이스원 청정수소단지가 3, 4년 안에 가동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지난 4월 19일에는 린데의 자회사인 화이트 마틴스(White Martins)가 페셈 수소생산단지 참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에네직스는 페셈 일대의 잠재적인 그린수소 생산량을 연간 최대 60만 톤 이상으로 보고 있다. 초기 3.4GW의 기본 부하 전력의 계약을 이미 완료했으며, 향후 100GW 이상으로 확장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