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30 (목)

주요 단신

서부발전, 여수 묘도에 수소·암모니아 인프라 조성

한양·GS에너지와 업무협약 체결

URL COPY

 

[월간수소경제 박상우 기자] 한국서부발전이 한양, GS에너지와 여수 묘도에 청정에너지 허브를 구축한다.

 

한국서부발전은 29일 서울 송파구 한양타워에서 한양, GS에너지와 ‘여수 묘도 청정수소 생산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전라남도, 여수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GS칼텍스, 롯데케미칼, LG화학 등 여수국가산업단지 입주기업,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 사업을 추진 중인 한양 등은 여수산단에 있는 작은 섬인 묘도 일대에 탄소중립 생태계를 갖춘 청정에너지 생산·유통·활용 거점을 구축하는 ‘여수 묘도 에코 에너지 허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크게 탄소중립 에너지 클러스터 구축, 그린에너지, 글로벌 에너지 신사업 허브 조성 등 3가지로 나뉘며 2030년까지 총 15조 원이 넘는 사업비가 투입된다.

 

탄소중립 에너지 클러스터는 그린수소 터미널, 암모니아 터미널, CCUS(탄소 포집·활용·저장) 터미널 등 여수산단 내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시설로 채워진다. 오는 하반기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내년에 공사가 착공될 예정이다.

 

그린에너지 사업은 ‘동북아 LNG 허브 터미널’과 천연가스 발전단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글로벌 에너지 신사업 허브 조성 사업은 LNG 거래소를 유치해 세계 LNG 거래와 금융 데이터 처리를 위한 데이터 센터를 구축한다는 내용이다.

 

이 묘도 프로젝트의 사업주체인 서부발전과 한양, GS에너지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여수-묘도 항만 재개발 사업 부지를 이용해 청정수소와 암모니아 인프라를 조성할 계획이다.

 

주요내용은 △수소·암모니아 밸류체인 기반 구축 △수소·암모니아 생산 기술개발 및 사업참여 △사업부지 제공 및 수소 활용·도입 등을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