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06 (수)

주요 단신

현대오일뱅크, 연료전지 ‘분리막’ 사업 진출한다

2023년 분리막 양산 목표로 올해 생산설비 구축
“2030년 수소연료전지 매출 연 5,000억 원 목표”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현대오일뱅크가 연내 수소연료전지 분리막 생산 설비를 구축하며 수소연료전지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인 현대오일뱅크는 그룹 차원의 수소사업 강화에 발맞춰 지난해부터 중앙기술연구원을 중심으로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연구를 진행해왔다.


회사는 올해 초 수소연료전지 사업 진출을 확정하고, 1단계 사업으로 분리막 생산 설비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분리막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의 출력 향상과 내구성에 큰 영향을 미치는 핵심 소재다.


현대오일뱅크는 우선 연내 분리막 생산설비 구축과 시운전을 마치고, 내년 국내 자동차 제조사와 공동으로 실증 테스트를 거쳐 2023년 제품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회사는 2단계로 내년부터 수소연료전지 전해질막까지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자동차용 수소연료전지 전반을 포괄하는 단위셀 사업과 건물·중장비용 연료전지 시스템 사업 진출도 검토한다.


이 같은 사업을 바탕으로 수소연료전지 분야에서만 2030년 연간 매출 5,000억 원, 영업이익 1,000억 원 이상을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오일뱅크는 수소전기차에 들어가는 고순도 수소연료 생산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수소차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선 수소 순도를 99.97% 이상으로 높여야 한다. 현대오일뱅크는 최근 충남 서산 대산공장에 정제 설비를 구축해 하루 최대 3,000kg의 고순도 수소를 생산하고 있다. 이는 수소차 넥쏘 600대를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아울러 현대오일뱅크는 2030년까지 전국에 수소차 충전 네트워크 180곳을 구축해 수소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사장은 “최근 태양광 패널 소재 생산과 온실가스 자원화, 바이오 항공유 등 친환경 사업을 추진 중”이라며 “앞으로도 블루수소, 화이트 바이오, 친환경 소재 등 3대 미래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