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06 (월)

주요 단신

가스기술공사,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 개소

수소생산기지·충전소 통합관리·유지보수체계 구축
전국 300개소 수용…향후 1,000개소까지 확장 가능

URL COPY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가 수소생산기지와 수소충전소의 안정적 운영과 유지보수를 위해 자체 투자로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를 구축했다.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고영태)는 지난 17일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의 개소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이하 센터)는 수소 관련 시설의 운영상태에 대한 집중 모니터링 및 관리는 물론 현재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안전 관리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축됐다.


한국가스기술공사 본사 내에 구축된 센터는 전국적으로 흩어져 있는 수소생산기지 및 충전소의 운영상태(압력, 온도, 충전현황 등) 데이터를 한 곳으로 집중해서 실시간 자동 모니터링 및 시간별, 구간별 관측정보를 지도에 표출하고 예측·분석할 수 있는 프로그램 등의 통합관리기능을 탑재하고 있다.


향후 빅데이터와 연계해 지능화하고 관리의 효율을 높이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현재 센터는 수소생산기지 및 충전소를 300개소까지 수용할 수 있으며, 향후 전국적으로 수소사업이 확대될 것을 고려해 1,000개소까지 확장할 수 있는 규모로 설계됐다.


올해 말까지 22개소, 2022년에는 약 40개소, 2023년까지는 약 60여 개소 이상의 수소생산기지와 충전소를 수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소생산기지 및 충전소 이외의 수소산업 분야 연구과제의 수행 중에도 관련 데이터를 센터에서 수집해 분석·활용함으로써 연구개발분야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수소통합모니터링센터를 통해 한국가스기술공사에서 운영하는 모든 수소산업 설비(수소의 생산·충전·운영 등)의 전반적인 관리 및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모니터링하고, 실시간 데이터 플랫폼과 유지보수 빅데이터 플랫폼을 연계함으로써 수소산업시설의 효율적 관리·예측으로 선제적 안전 운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고영태 사장은 “한국가스기술공사는 수소통합 모니터링센터 개소를 통해 수소산업 설비의 예측점검정비 기술 등 유지보수 표준화 기반을 마련해 유지보수·통합관리 체계를 수립하고, 수소충전소와 수소생산기지의 유지보수 전담기관으로서의 발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