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9 (수)

  • 흐림강릉 22.4℃
  • 서울 24.7℃
  • 인천 24.1℃
  • 흐림원주 26.0℃
  • 구름많음울릉도 22.2℃
  • 흐림수원 25.0℃
  • 대전 25.5℃
  • 흐림대구 24.3℃
  • 전주 25.3℃
  • 울산 23.5℃
  • 흐림창원 23.4℃
  • 흐림광주 25.7℃
  • 부산 23.4℃
  • 구름많음목포 27.9℃
  • 구름조금제주 29.2℃
  • 흐림양평 25.0℃
  • 흐림보은 23.3℃
  • 흐림천안 24.7℃
  • 흐림김해시 23.8℃
  • 흐림경주시 24.5℃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EU 수소전략 발표…청정수소 시대 연다

2030년까지 70배 규모로 수소경제 성장 견인
유럽 청정수소연합 발족, 경기 부양 나서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세계 각국이 수소경제 육성에 속속 뛰어든 가운데 유럽연합(EU)이 10년 내 70배 규모로 수소경제를 키우겠다는 수소전략을 발표했다. 


EU 집행위원회는 8일(현지시간) 유럽수소전략을 발표하면서, 2050년까지 기후 중립을 목표로 탈탄소를 위한 에너지 시스템 전환을 이루기 위해 수소에너지 사용을 확대하기로 했다. 


이번 발표는 산업, 교통, 전력 생산 등에서 탈탄소를 우선에 두고 풍력‧태양광 같은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수소를 생산하는 청정수소 개발에 초점을 두고 있다. 


EU 집행위는 2030년까지 최소 40GW의 수전해 장치를 설치하고, 최대 1천만 톤의 청정수소 생산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EU 수소경제 규모를 올해 기준 20억 유로(약 2조7,000억 원)에서 2030년까지 1,400억 유로(약 190조 원)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일자리 14만 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예산을 보면 수소 이니셔티브 재원이 기존의 두 배인 13억 유로(약 1조7,660억 원)로 늘어난다. EU 혁신기금을 통해 관련 사업에 약 300억 유로(약 40조7,500억 원)를 쓰고, 유럽투자은행 특별기금을 통한 대출 등 매년 100억 유로(약 13조5,800억 원)를 지원한다.


EU에 속한 각 나라와 유럽투자은행(EIB), 시민사회, 에너지·자동차·화학·운송 등 200개 이상의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유럽 청정수소연합(Clean Hydrogen Alliance)’이 발족한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수소에너지 관련 투자가 향후 2050년까지 최대 4,700억 유로(약 633조8,000억 원)에 달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내놨다.



사실상 유럽 국가 중에선 독일이 가장 앞선다. ‘2050년 온실가스 배출 제로’를 목표로 지난달 국가수소전략을 전격 발표했다. 


90억 유로(약 12조 원)를 들여 수소 인프라를 구축하고, 수소를 운송·철강·화학 등 주요 산업의 에너지원으로 쓰겠다는 것이 골자다. 


향후 3년간 운송용 수소탱크 인프라 개발을 위해 34억 유로(약 4조6,000억 원)를 투입하고, 항공기 수소 연료 개발에 11억 유로(약 1조4,900억 원)를 지원한다. 


노르웨이도 지난달 수소에너지 육성을 국가 핵심사업 중 하나로 발표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