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6 (금)

  • 맑음강릉 10.3℃
  • 구름많음서울 6.6℃
  • 구름많음인천 4.8℃
  • 맑음원주 5.8℃
  • 맑음울릉도 9.5℃
  • 구름많음수원 6.0℃
  • 구름많음대전 7.8℃
  • 맑음대구 9.0℃
  • 맑음전주 8.5℃
  • 맑음울산 11.8℃
  • 맑음창원 11.4℃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1.7℃
  • 구름조금목포 5.9℃
  • 구름조금제주 9.6℃
  • 맑음양평 5.7℃
  • 맑음보은 6.4℃
  • 구름많음천안 5.9℃
  • 맑음김해시 11.1℃
  • 맑음경주시 10.8℃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 3년 만에 5배 늘어

수소전기차 등 신산업 육성이 고용 확대로 이어져
2028년까지 9만여 명 산업기술인력 수요 전망



[월간수소경제 성재경 기자]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산업기술인력이 3년 만에 5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이 미래형자동차 산업의 인력구조 변화를 분석하기 위해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산업기술인력은 5만533명으로 처음 조사한 2015년 말(9,467명)보다 5.3배나 늘었다.


특히 친환경차(그린카) 분야에 4만2,443명, 자율주행차(스마트카)는 5,021명, 인프라 3,068명으로 2015년 말보다 친환경차 분야 인력이 7.3배나 급증했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 분야가 2만3,4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연구개발이 1만7,186명으로 나타났으며, 연구개발 인력은 2015년 말보다 8.1배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부는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이 늘어난 요인으로 △2015년 말 이후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참여하는 신규 기업 증가 △기존 기업의 미래형자동차 사업 영역 성장 △산업 간 융복합에 따른 산업 범위의 확장을 꼽았다.



   




2028년까지 필요한 미래형자동차 산업기술인력 수요는 8만9,069명으로 예상됐다.


분야별로는 친환경차가 7만1,935명, 자율주행차 1만1,603명, 인프라 5,531명으로 비중은 친환경차가 80.8%로 가장 높았고, 연평균 증가율은 자율주행차가 8.7%로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미래형자동차 산업에 참여하고 있는 기업은 1,740개(2015년 말 166개)로 추정되며, 이 분야 매출 비중은 참여기업 전체 매출의 22.9%(2015년 말 5.3%)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기업 가운데 78%는 친환경 분야에 해당하고 매출액도 미래형자동차 사업 중 친환경차가 53.1%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 50.9%에 이어 전자·IT(29.8%), 화학(9.9%), 기계(4.7%) 순이었다.


또한 참여기업이 산업기술인력 채용 시 고려하는 1순위 역량으로는 전문성, 전공은 기계·자동차 공학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채용 시 전공(14.1%)이나 학력(2.4%)보다는 전문성(52.6%)과 업무경력(24.1%)을 가장 고려해 현장 중심의 숙련도 높은 인력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분야에서 기계·자동차(64.3%), 전기·전자 공학(14.9%) 전공자를 가장 선호했으며, 스마트카·인프라 분야 기업은 컴퓨터 공학(3%) 전공자 선호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산업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미래형자동차 산업계의 인력 해소와 지속적인 혁신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한 단계별 인력양성 정책을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