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04 (수)

  • 구름조금강릉 7.1℃
  • 연무서울 3.7℃
  • 연무인천 3.2℃
  • 흐림원주 5.4℃
  • 구름많음울릉도 8.2℃
  • 구름많음수원 4.3℃
  • 구름조금대전 5.9℃
  • 구름많음대구 7.9℃
  • 구름많음전주 5.6℃
  • 구름많음울산 8.1℃
  • 구름많음창원 8.0℃
  • 구름조금광주 6.7℃
  • 구름많음부산 9.2℃
  • 구름많음목포 5.7℃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많음양평 5.2℃
  • 흐림보은 4.7℃
  • 구름많음천안 4.8℃
  • 구름많음김해시 7.8℃
  • 구름많음경주시 8.1℃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BP‧Shell 포함한 英 ‘수소 대책위원회’ 출범

2050년까지 ‘탄소중립’ 목표로 10개사 참여
향후 5년간 10억 파운드 정부 예산 요청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영국 의회에서 에너지업체와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수소 대책위원회(Hydrogen Taskforce)가 출범했다. 


영국을 대표하는 에너지업체인 BP와 Shell을 비롯해 Arup, Baxi, BOC, BNP Paribas 그룹의 차량 임대 회사인 Arval, Cadent, DBD, ITM Power, Storengy 등 10개 사가 수소 대책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 


수소 대책위원회는 탈탄소를 위한 녹색 가스 전략으로 ‘수소’를 선정, 2050년까지 Net Zero의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연구와 정책 제안에 나섰다.


특히 ‘Net Zero를 향한 수소의 역할’이라는 보고서에서 영국 정부가 부서 간 수소 전략을 개발하고 수소 생산, 저장 및 유통 프로젝트에 대해 향후 5년간 10억 파운드(약 1조5,000억 원)의 예산을 집행할 것을 촉구한 점이 눈에 띈다.


수소 생산뿐 아니라 영국의 가스망에 수소를 혼합해서 유통하는 방식을 제안하고, 향후 가정과 산업현장 등에서 수소를 연료로 활용하기 위한 가스안전관리 규정에 대한 개정안도 담고 있다.


또 수소 수송 부문에서는 2025년까지 100개의 수소보급소 설치가 필요하다는 제안을 담았다.


Net Zero는 온실가스 제거량이 배출량을 상쇄해 순배출량이 제로가 되는 ‘탄소중립’을 의미한다. 수소 대책위원회는 수소 기술 없이는 ‘Net Zero 2050’의 목표 달성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수소 대책위원회는 수소에너지를 통한 경제 전반의 대규모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 투자를 이끌어내고, 정부와 산업계, 일반 대중을 아우르는 광범위한 이해 당사자들의 의견을 조정하고 반영하는 데 앞장설 방침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