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7 (수)

  • 흐림강릉 6.8℃
  • 구름조금서울 3.5℃
  • 구름많음인천 2.6℃
  • 구름많음원주 4.9℃
  • 울릉도 6.2℃
  • 구름많음수원 3.3℃
  • 구름많음대전 4.1℃
  • 흐림대구 8.2℃
  • 흐림전주 5.4℃
  • 흐림울산 8.4℃
  • 흐림창원 7.8℃
  • 흐림광주 6.6℃
  • 흐림부산 10.0℃
  • 흐림목포 6.2℃
  • 제주 9.9℃
  • 구름많음양평 4.6℃
  • 흐림보은 2.7℃
  • 흐림천안 2.8℃
  • 흐림김해시 9.2℃
  • 흐림경주시 8.4℃
기상청 제공

말레이시아 총리, 현대차그룹 수소연료전지 기술 ‘관심’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방한…현대로템 창원공장 방문
현대차 ‘넥쏘’ 운전 및 현대로템 수소전기트램 개발 현장 시찰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마하티르 빈 모하마드 말레이시아 총리를 포함한 말레이시아 정부 대표단이 현대로템 창원공장을 방문해 현대차그룹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현대로템은 말레이시아 정부 대표단 25명이 창원공장을 방문했다고 27일 밝혔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방한 중인 마하티르 총리는 지난 26일 현대로템 창원공장에서 말레이시아 MRT 2호선 전동차 생산현장을 둘러보고 국내 최초의 분산식 고속열차(EMU-250)를 직접 시승했다. 이후 마하티르 총리는 현대로템의 방산공장으로 이동해 K1 전차와 차륜형장갑차의 주행모습을 직접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마하티르 총리는 이날 철도차량 생산공장과 방산공장을 오가며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를 직접 운전했으며, 현대로템의 수소전기트램 개발 현장을 시찰하는 등 친환경 신기술인 수소연료전지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현대로템이 개발 중인 수소전기트램은 저상형 트램 형태의 플랫폼으로 수소 1회 충전에 최고속도 시속 70km, 최대 200km의 주행거리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오는 2020년에 개발이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 방문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위해 방한한 마하티르 총리가 한국의 철도차량에 적용된 신기술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와 마련된 자리다.


마하티르 총리는 “한국의 높은 철도 기술력과 품질을 확인할 수 있는 뜻깊은 시간”이라며 “우수한 품질과 높은 기술력을 갖춘 한국이 말레이시아와 협력적인 관계를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말레이시아는 현대로템이 많은 차량을 납품한 주요시장이다. 현대로템은 1973년 처음 시장 진출 이후 1995년 전동차 66량, 2008년 시속 160km급 준고속 전동차 30량, 2016년 무인전동차 196량 사업을 따내는 등 총 1,521량을 수주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