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9 (화)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0.6℃
  • 맑음인천 1.1℃
  • 맑음원주 1.4℃
  • 울릉도 4.0℃
  • 맑음수원 1.0℃
  • 맑음대전 3.0℃
  • 구름조금대구 4.2℃
  • 구름조금전주 3.7℃
  • 구름조금울산 6.2℃
  • 구름조금창원 6.3℃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조금부산 8.7℃
  • 흐림목포 6.7℃
  • 흐림제주 10.6℃
  • 구름조금양평 1.3℃
  • 맑음보은 2.5℃
  • 맑음천안 2.2℃
  • 구름많음김해시 7.6℃
  • 구름조금경주시 5.6℃
기상청 제공

인천 동구 연료전지 발전사업 재개 가능해져

지난 18일 4자 민관협의체 회의 통해 합의문 발표
‘민관 안전·환경위원회’ 운영 등 안전 담보 및 주민 지원방안 합의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그동안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지연됐던 인천시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이 민관합의를 통해 첫 삽을 뜰 수 있게 됐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 18일 인천시청 공감회의실에서 ‘동구 수소연료전지 갈등 해결을 위한 4자 민관협의체(인천광역시·동구청·비대위·인천연료전지) 회의’를 개최해 동구 송림동에 추진 중인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에 대한 민관합의를 전격적으로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에 따르면 동구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은 지난 2017년 6월 두산건설의 민간투자사업 제안으로 인천광역시·동구청·한국수력원자력·삼천리·두산건설·인천종합에너지의 양해각서(MOU) 체결을 시작으로, 같은 해 8월 산업통상자원부의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했다.


이후 한수원과 두산건설, 삼천리가 출자해 설립한 인천연료전지(주)가 지난해 12월 동구 염전로 45(두산인프라코어 부지)에 39.6MW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을 위한 동구청의 건축허가를 취득했다. 


그러나 안전성과 환경문제를 우려한 인근 지역주민들이 수소연료전지사업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면서 발전소 건립 공사가 중단되었다.


인천광역시는 지역주민들과 연료전지사업의 접점을 찾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주민대표단체인 ‘수소연료전지 건립 반대 비상대책위’ 등과 8차례의 민관협의체 회의와 추가적으로 3자, 4자 등 다양한 협의체 회의를 진행해 왔지만 지역주민들의 단식투쟁과 천막농성 등으로 합의점을 찾는 데 난항을 겪어 왔다.


또한 인천광역시는 지난 7월부터 수소연료전지사업의 안전성 및 환경문제 검증을 위한 논의를 이어갔으나 용역기관 선정에 이견이 생겨 민관합의 가능성이 원점으로 돌아가는 듯했다.


10개월간의 답보상태는 장기간의 공사 중단으로 인한 손실과 공사 일정에 쫓긴 인천연료전지(주)가 지난 10월부터 공사 재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주민들과의 물리적 충돌을 우려한 인천광역시의 중재와 더불어 10월 31일 협상 재개에 대한 주민총회 결과로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되었다.


인천광역시는 주민총회의 협상 재개 찬성 결과를 토대로 주민들이 우려하는 수소연료전지의 안전·환경 담보와 합리적인 상생방안에 대한 민관합의 도출을 위해 지난 4일부터 인천광역시·동구청·비대위·인천연료전지가 참여하는 4자 민관협의체 회의를 수차례 개최해 마침내 지난 18일 합의문을 도출했다.


합의서에는 수소연료전지사업 추진에 있어 인천연료전지가 현 발전소 사업부지 내에 발전용량 증설과 수소충전설비 설치를 추진하지 않음을 전제로 발전소 안전·환경과 관련해서는 발전시설의 친환경적 설계·설치와 주민이 과반수 이상 참여하는 ‘민관 안전·환경위원회’ 구성·운영, 동구의 녹지공간 부족 문제와 대기환경 개선을 위한 계획 마련 등이 담겼다.


주민 지원과 관련해서는 발전소 주변 지역 지원금에 대한 사항, 동구 지역 내 교육발전을 위한 지원, 민관 안전·환경위원회와 마찬가지로 과반수 이상의 주민이 참여하는 ‘(가칭) 동구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관련 지원금 민관협의회’ 구성·운영에 대한 사항 등 안전성 담보를 위한 방안과 상생발전을 위한 합의 내용을 담아 그동안의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립 갈등을 해결했다. 


박남춘 시장은 “정부의 국정과제인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부합하는 이번 수소연료전지 갈등 해결을 위해 큰 틀에서 대타협을 해 준 동구 주민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앞으로도 당면한 시정 현안들에 대해서도 천천히 가더라도 지역주민들과 더 많이 대화하며 시민과의 진정한 협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