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0 (수)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13.1℃
  • 맑음인천 14.3℃
  • 맑음원주 11.0℃
  • 맑음울릉도 13.7℃
  • 맑음수원 12.3℃
  • 맑음대전 12.9℃
  • 맑음대구 14.1℃
  • 맑음전주 13.0℃
  • 맑음울산 14.0℃
  • 맑음창원 13.8℃
  • 맑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7℃
  • 맑음목포 14.0℃
  • 맑음제주 16.3℃
  • 맑음양평 10.7℃
  • 맑음보은 8.2℃
  • 맑음천안 9.9℃
  • 맑음김해시 14.3℃
  • 맑음경주시 10.3℃
기상청 제공

삼천리-에이치앤파워, 국산 SOFC 시스템 실증 추진

연료전지 기반 분산자원 중개사업 모델 개발도 협력


[월간수소경제 오슬기 기자] 에이치앤파워가 개발한 국산 SOFC(고체산화물연료전지) 시스템에 대한 실증과 함께 연료전지 기반의 분산자원 중개사업 모델 개발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도시가스 공급 전문기업 삼천리, 수소 및 연료전지 제조업체 에이치앤파워, 소프트웨어 개발사 브이젠 3사는 에이치앤파워 H-LAB에서 ‘국산 SOFC 기술 및 연료전지 연계 분산자원 중개사업 모델의 기술개발과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3사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건물용 연료전지(SOFC) 시스템에 대한 실증과 이를 연계한 분산자원 중개거래 사업모델 개발을 통해 신규 사업 발굴을 추진하며, 향후 사업 협력방안 수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삼천리는 SOFC 보급 및 설치확대를 기반으로 에너지 신사업 실증 및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에이치앤파워는 SOFC 시스템 실증을 통한 신뢰성 확보 및 전력사업과의 브릿지 기술역할을 담당한다. 브이젠은 안정적인 분산전원을 확보한 전력중개거래 플랫폼 개발에 나선다.

 

강인용 에이치앤파워 대표는 건물용 연료전지(SOFC) 시스템의 상용화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대두되고 있는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 따른 변동성에 대응할 수 있는 안정적인 분산전원으로써 연료전지의 역할을 증명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백승엽 브이젠 대표는 현재 보유한 소규모 전력중개거래 플랫폼은 태양광과 풍력 발전처럼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높은 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개발되었으나, 안정적인 분산전원인 연료전지를 추가함으로써 다양한 중개거래 전략 포트폴리오 구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