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6 (금)

  • 구름많음강릉 26.9℃
  • 흐림서울 25.6℃
  • 흐림인천 25.2℃
  • 흐림원주 26.4℃
  • 구름많음울릉도 27.7℃
  • 흐림수원 27.3℃
  • 흐림대전 26.8℃
  • 박무대구 27.6℃
  • 흐림전주 27.2℃
  • 흐림울산 27.6℃
  • 흐림창원 28.4℃
  • 흐림광주 27.3℃
  • 흐림부산 28.2℃
  • 흐림목포 26.8℃
  • 흐림제주 28.4℃
  • 구름많음양평 26.4℃
  • 흐림보은 26.5℃
  • 흐림천안 26.0℃
  • 흐림김해시 29.7℃
  • 흐림경주시 28.6℃
기상청 제공

화성시-가스공사, 복합에너지 공급 허브 구축·실증 사업 추진

지난 5일 화성시청서 업무협약 체결…2022년까지 215억 원 투입
수소-전기차 융··복합충전소 조성 및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 개발


[월간수소경제 이종수 기자] 화성시와 한국가스공사가 오는 2022년까지 215억 원을 투입해 수소-전기차 융복합충전소 조성, 400KW급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 개발 등 지역 거점형 복합에너지 공급 허브를 구축하고 실증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화성시는 지난 5일 시청 접견실에서 한국가스공사와 ‘지능형 통합 에너지 플랫폼 기반 복합에너지 허브 구축 및 기술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한국가스공사가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에너지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 정부·공기업 에너지R&D 협력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추진되는 것이다.


오는 2022년까지 국비를 포함해 총 215억2,500만 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에는 화성시, 한국가스공사, 한국전력기술, 한국가스안전공사, 전기연구원, 인하대학교, 두산퓨어셀 등이 참여한다.


주요 사업으로는 △1.5MW급 TEG-연료전지 복합에너지 공급 허브 구축 및 운영 △수소-전기차 융·복합충전소 설치 및 운영 △400KW급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 개발 △ICT 기반 마이크로그리드 구성 및 통합관리 플랫폼 개발 등이다.


TEG(Turbo Expander Generator)-연료전지 복합발전이란 천연가스 공급압력을 낮추는 감압에너지로 전기를 생산하고 연료전지에서 생산되는 배열을 천연가스 예열에 활용하는 등 미활용 에너지를 재활용하는 기술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생산된 전력은 약 500세대에 공급이 가능하다.


여기에 ICT 기반 마이크로그리드, 즉 소규모 단위로 에너지의 공급과 수요가 관리되는 지역 에너지 정보망 구축 기술이 더해지면서 보다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전력, 수소, 열 등을 활용한 하이브리드형 연료전지의 개발로 관련 산업들의 동반성장까지도 꾀할 수 있다.


시는 이번 실증사업이 성공할 경우 탈원전을 꾀하는 현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지원하고 향후 수소 시범도시 조성을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박덕순 화성시 부시장은 “환경오염과 자원 고갈 등으로 복합에너지 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미래 먹거리산업이자 지속성장의 필수조건인 에너지사업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