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7 (화)

  • 구름조금강릉 22.6℃
  • 맑음서울 20.9℃
  • 맑음인천 17.2℃
  • 맑음원주 19.4℃
  • 맑음울릉도 17.8℃
  • 맑음수원 21.6℃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0.3℃
  • 맑음전주 20.0℃
  • 맑음울산 19.9℃
  • 맑음창원 19.9℃
  • 맑음광주 20.6℃
  • 맑음부산 18.9℃
  • 맑음목포 19.6℃
  • 맑음제주 17.6℃
  • 맑음양평 22.3℃
  • 맑음보은 20.5℃
  • 맑음천안 20.0℃
  • 맑음김해시 21.3℃
  • 맑음경주시 21.2℃
기상청 제공

GLOBAL NEWS

스웨덴 바텐팔-프리엠社, 20MW급 수전해 수소생산시설 구축키로

재생에너지 연계 대규모 수전해 수소생산 나서



[월간수소경제 편집부] 스웨덴의 전력회사 바텐팔(VATTENFALL)과 프리엠(Preem)재생에너지를 통한 수소 생산과 이를 통한 전력 공급을 목표로 하는 3년 계약을 체결했다. 바텐팔과 프리엠은 각각 스웨덴 내 최대 규모의 전력·연료공급 회사다.

 

FuelCellWorks의 보도에 따르면 두 회사는 스웨덴 고센버그(Gothenburg) 자치구의 히싱엔(Hisingen)’에 소재한 프리엠사의 정유소에서 20MW의 전기 생산 능력을 갖춘 유럽 최대의 수전해 수소 생산기지를 목표로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한다.

 

바텐팔사 사장 매그너스 홀 CEO기후변화는 우리 시대의 가장 큰 문제이며 프리엠사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이를 해결하도록 노력하고자 한다이번 파트너쉽은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매우 큰 규모의 수소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프리엠사 CEO 페터 홀랜드는 수소는 재생에너지로서 중요한 구성요소지만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수소에너지의 공급은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바텐팔사와의 이번 파트너쉽은 전기분해를 통해 화석연료없는 수소 생산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스웨덴 정부는 2030년까지 운송 부분 이산화탄소 배출량 70% 감소를 목표로 화석연료 의존도를 낮추고, 재생에너지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프리엠사는 2030년까지 3백만 의 재생가능 연료를 생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